"기업 파산과 회생, 경영전략으로 바라봐야"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법률상담전화

02-537-4812
010-6539-0334

언론보도

새롭게 시작하는 길목, 법무법인 세령이 함께 하겠습니다.

/ 언론보도 /

"기업 파산과 회생, 경영전략으로 바라봐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산포럼 댓글 0건 조회 121회 작성일 19-05-07 15:53

본문

[fn이사람]

"기업 파산과 회생, 경영전략으로 바라봐야"

기업 도산법 전문가 윤덕주 세령 대표변호사

201902061828003713_l.jpg
기업회생절차는 죽어가는 기업을 살려내는 과정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법인회생을 신청하려는 기업에 대해 도덕적 해이에 빠져 빚을 안 갚으려는 '부실기업'이라는 낙인이 남아 있다.

도산법(회생·파산)전문가인 윤덕주 법무법인 세령 대표변호사(48·사법연수원 35기·사진)는 "이제는 법인의 도산에 대해 채무자는 물론 채권자도 하나의 경영전략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채무자의 입장을 빗대자면, 가령 병든 젖소가 있다. 주인 입장에서는 젖소를 치료해서 계속 우유를 생산하게 할 것인가, 도축을 하고 가죽과 고기, 뼈를 팔 것인가 선택할 수 있다"며 "주인은 편익의 크기를 따져 자신에게 더 큰 효용을 가져다 줄 선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윤 변호사는 "사업을 유지해서 얻을 수 있는 계속기업가치가 청산가치를 초과할 경우 채권자들에게 이익이 된다"며 "파산과 회생의 갈림길에서는 냉정한 경영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산을 문의하는 사업주들에게 '본인의 경영감각으로 봤을 때 향후 영업이익을 낼 수 있겠느냐'고 묻는다. '그렇다'는 답이 나온다면 1차적으로 회생이 가능하다"며 "다만 여기에 위 영업이익으로 감당할 수 없는 임금 및 퇴직금, 조세채무가 존재한다면 1차 기준을 만족하더라도 회생은 어렵다"고 했다.

그는 "회생계획을 인가받은 후에도 다시 회생을 신청하거나 회생절차를 마치지 못하고 파산으로 넘어가는 기업도 있다"며 "회생계획의 인가는 경영 판단의 성공이며, 이후에는 또 다른 경영환경이 펼쳐진다. 따라서 경영주의 확고한 재건의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회사명 : 법무법인 세령 / 광고책임변호사 : 윤덕주 변호사 / 주소 :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18 우림빌딩 5층 법무법인 세령
전화번호 : 02-537-4812, 010-6539-0334 / 이메일 : dosanforum@naver.com
Copyright © 법무법인 세령 /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egiAD.